[데일리 이슈] 2023-05-24 오후 1:46:40

올해 밀 수급 어려워진다... 미국, 올해 밀 생산량 '최저'


러시아 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로 전 세계가 밀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세계 5위 밀 수출국인 미국이 올해 흉작으로 밀 생산에 차질을 빚으면서 식량위기 우려가 고조되고 있습니다. 미국은 최대 밀 생산지인 캔자스주의 흉작으로 올해 밀 생산량이 바닥을 찍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2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현재 캔자스주는 극심한 가뭄과 냉해 피해를 겪고 있다"라면서 "캔자스주 농민들은 보험금이라도 받기 위해 밀밭을 포기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라고 보도했습니다.

 

최근 미국 정부도 올해 캔자스주의 밀 경작지와 밀 생산량이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앞서 12일 미국 농무부는 보고서를 통해 전국적으로 겨울 밀 농부들이 제1차 세계대전 이후 가장 높은 비율인 33%를 버릴 계획이라고 발표했는데, 캔자스주의 경우에는 지난해 가을 파종한 밀 경작지의 19%가량이 폐기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또 올해 캔자스주의 밀 생산량은 1억 9,140만 부셸(1부셸 기준 27.2㎏)로 1963년 이후 최저치를 찍을 것으로 봤는데요. 밀품질위원회는 이보다 더 적은 전망치(1억 7,800만 부셸)를 내놨습니다.

 

산지에서는 더 비관적인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캔자스주에 위치한 곡물 생산업체인 프람 팜랜드는 최근 9500에이커(38.45㎢)에 달하는 전체 밀 재배면적의 47%를 수확하지 못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고, 저스틴 길핀 캔자스주 밀위원회 최고 의장은 "올해 밀 작황이 좋지 않은 상황이다"라며 "농부들이 밀 수확을 포기했던 1989년도와 비슷한 수준"이라고 전했습니다.

 

미국의 또 다른 밀 생산지인 오클라호마주 상황도 마찬가지입니다. 마이크 슐트 오클라호마 밀위원회 전무이사는 "북부 6개 카운티에서 65%~70%의 농작물을 수확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