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 이슈] 2023-08-28 오후 2:15:53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에 '방사능 검사' 중요성 부각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로 인해 수산물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에 지방자치단체들이 자체적인 방사능 검사 시스템 구축하고, 일부는 휴일에도 검사를 진행하는 등 방사능 검사 확대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28일 경상북도에 따르면 경상북도 어업기술원은 지난 25일 관내 소비자단체 및 수산물 생산자 단체의 여성 30명으로 구성된 '수산물 안전 주부모니터링단'(이하 주부모니터링단)을 위촉하고 발대식을 개최했는데요.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에 따라 관내 해면 양식장과 연근해 어획물의 생산단계 수산물에 대한 방사능 검사를 확대하고, 검사 과정을 더욱 투명하게 공개하기 위해서입니다.

 

주부모니터링단은 향후 3년 동안 수산물 시료 수거, 시료 전처리 과정 및 실험 결과 분석 등 검사의 전 과정을 모니터링하고, 방사능 의심 수산물에 대해서는 즉각적인 검사를 요구할 예정입니다.

 

앞서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일본의 오염수 방류 직후 '오염수 방류 대응 성명서'를 발표하고 올해 말까지 연안 5개 시군에 8대의 검사 장비를 구축하고 수산물 방사능 검사를 대폭 확대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강원특별자치도도 방사능 검사 강화에 나섰습니다. 강원도는 지난 24일부터 동해안에서 생산되는 수산물에 대해 1개 품목씩 선정해 방사능 검사를 매일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도내 주요 위판장 21개소(속초, 양양, 강릉, 고성, 삼척, 동해 등)를 대상으로 요일별로 나눠 검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는 매일 도 홈페이지와 언론을 통해 즉시 공개한다는 방침입니다. 

 

강원도 춘천시는 다음 달(9월) 중순부터 원전 오염수 배출로 인한 시민들의 불안감을 완화하기 위해 매주 한 번 수산물 방사능 검사를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검사는 춘천 지역에서 유통되는 수산물 표본을 종류별로 확보해 강원도 보건환경연구원에 의뢰한 뒤, 결과를 공개하는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한편, 정부와 지자체의 방사능 검사에도 우려하는 고객들을 위해 일부 자영업자들은 자구책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속초시 한 횟집은 고객들이 직접 방사능 오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휴대용 방사능 측정기를 갖춰놨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