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 이슈] 2023-09-08 오후 2:56:37

중국 '요소 수출 제한' 조치에 커지는 '요소수 대란' 공포


중국이 자국의 요소 가격을 안정화시키기 위해 요소 수출 제한 조치를 단행했습니다.

 

7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은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의 주요 비료 생산 업체들이 정부의 수출 제한 명령에 따라 이달 초부터 새로운 수출 계약 체결을 중단했다"라고 보도했는데요. 수출 제한 조치는 요소에 한정되어 적용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보도와 관련해 중국 상무부와 국가발전개혁위원회(중국 경제 전반적인 업무 담당)는 논평을 거부하고 있지만, 중국의 비료 생산업체는 이미 비료 수출 축소 계획을 공식적으로 발표했습니다. 최근 중국 최대 요소 생산·수출업체인 중눙그룹(CNAMPGC Holding Co.)은 "공급량을 확보하고 가격을 안정적인 수준으로 유지하기 위해 출하를 억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러한 중국의 행보는 최근 급증하는 자국 내 요소 가격을 안정화하기 위한 조치로 해석되고 있습니다. 앞서 지난 2일 중눙그룹은 위챗(중국판 카카오톡) 공식 계정에 "국내 요소 비수기·성수기 전환과 동계 비축의 중요 시기를 맞아, 최근 국내에선 요소 가격 상승이 나타나고 있다"라며 "사회적 책임을 이행하기 위해 수출량을 줄이고, 시장 판매에 적극 나서 주요 농업 자재·비료의 국내 공급을 뒷받침하며 가격 안정을 지킬 것"이라고 게재했습니다.

 

실제로 정저우 상품거래소에 따르면 6월 중순부터 7월 말까지 7주 동안 중국의 요소 선물 가격은 50% 가까이 급등한 이후 등락을 거듭하는 등 불안정한 흐름을 보이고 있습니다. 전날 기준 중국 요소 선물의 t 당 평균 가격은 2,114위안으로, 6월 초(1759위안)와 비교해 20% 넘게 올랐습니다.